짧은 여행 #4 ? 프라하

2008년 2월 7일.

아침 일찍 일어나 본격적으로 프라하 시내에 나가보기로 하였다. 화창한 날씨에 들뜬 기분이 아직도 기억난다.

창밖으로 내다 본 프라하 교외의 모습

창밖으로 내다 본 프라하 교외의 모습

원래는 민박집 아저씨가 차근차근 설명해주신대로 잘 찾아갈 예정이었으나… 트램 안에서 재잘대는 동안 정류장을 놓치고 말았다. 이윽고 달리고 달려 도착한 곳은 프라하 교외의 어느 한적한 들길.

신비함을 가득 품은 별모양의 집

신비함을 가득 품은 별모양의 집

원래대로라면 프라하 성에 있어야 했지만 아무렴 어떤가. 이것도 보통 관광객들이 찾지 않는 곳을 볼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에 계속 들어가보았다. 무슨 귀족의 사냥터 아니면 별장 같은 곳이었는데 그 끝에는 기묘한 별 모양의 집이 있었다. 분명 보통 집은 아닐텐데, 찾아보니 역시나 사연이 있군… 하지만 자세한 것은 길어서 생략:)

시원한 하늘, 따뜻한 구름, 그리고 낙하하는 빛줄기

시원한 하늘, 따뜻한 구름, 그리고 낙하하는 빛줄기

원래의 목적지인 프라하 시내에 도착한 것은 오후 늦은 시간이었다. 청명하다는 말이 너무나 잘 어울렸던 그날의 하늘. 그리고 은은한 빛을 자아내던 건물들. 모든게 아름다웠다.

하늘이 정말 아름답게 빛났던 프라하 광장

하늘이 정말 아름답게 빛났던 프라하 광장

사실 프라하 광장에서의 목적지는 한식당 코바였다. 안내에도 나와 있는 것처럼 동상의 손가락이 가리키는 골목을 찾아야 했는데 마치 보물찾기라도 하듯 몇바퀴나 돌았는지 모르겠다. 물론 그만큼 꿀맛나는 저녁을 먹을 수 있었지만.

Don Giovanni 인형극을 보았던 극장 입구

Don Giovanni 인형극을 보았던 극장 입구

식사 후에는 근처의 국립(?) 인형극장에서 Don Giovanni 인형극을 보았다. 원래 체코의 인형극이 유명하다고 하는데…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 없으니 집중하기는 어려웠다. 옆에서는 다들 쿨쿨~

멀리 보이는 프라하 성의 불빛

멀리 보이는 프라하 성의 불빛

프라하하면 야경, 야경하면 프라하! 오스트리아에서 지친 몸을 이끌고 달려온 것도 바로 이 야경을 보기 위해서였지. 한밤 중에도 차갑게 빛나고 있던 프라하 성. 그리고 쌀쌀한 까를교. 분명 예쁘기는 하였지만 차가운 겨울 바람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쓸쓸함 때문이었는지 기대했던 만큼의 감동은 아니었다.

그 유명한 체코 맥주를 사기 위해 들렸던 Tesco

그 유명한 체코 맥주를 사기 위해 들렸던 Tesco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는 근처 Tesco에 들려서 다시 맥주와 안주거리를 샀다. Pilsner라고 했던가? 캔이 몇개 남아서 가방에 넣고 다녔는데 이후 터지는 바람에 청소하느라 혼났다. 그러고보니 이날은 설날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국 땅에서 보낸 설날. 여행기간 중 가장 많은 구경을 하고, 가장 많은 일을 겪었던 하이라이트였다.

3 Responses

  1. 오 오랜만의 포스팅.
    옛날에 다녀오신 곳인가 보네요. 체코는 멋진 곳이군요 ^^

  2. 밀린 글부터 정리하면서 다시 블로그 해보려구요~
    체코가 매력 있는 곳인 것은 확실한 것 같아요^^

  3. Good point. I hadn’t thought about it quite that way.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