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modeling’

증강현실 축제 ISMAR 2009의 기대 논문 (2)

지난 글에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둘째 날의 Human Factors 세션부터네요. 예전 통계를 보면 ISMAR에서 가장 경쟁률이 낮은 분야라고 하였는데, 그렇다고 그 중요성 또한 낮은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AR의 본질에 대한, 쉽게 말하자면 “AR이 정말 쓸만 한가요?”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 분야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첫번째 논문은 “Interaction and Presentation Techniques for Shake Menus in Tangible Augmented Reality”입니다. 저자 Sean White는 아까도 나왔던 Columbia University의 CGUI Lab 출신입니다. 이번에 발표되는 기술은 식물 채집 가이드 시스템인 LeafView에 적용되었고, 2007년도에 발표했던 Visual Hints의 연장선상에 있는 듯 합니다.

두번째 논문인 “Influence of Visual and Haptic Delays on Stiffness Perception in Augmented Reality”는 햅틱 AR 환경에서 시각적 촉각적 딜레이에 따라 사람이 느끼는 강성의 차이를 분석했다고 합니다만, 직접 써보지 않고서는 잘 모르겠네요^^;

마지막은 “A User Study towards Understanding Stereo Perception in Head-worn Augmented Reality Displays”입니다. AR 관련 사용성 평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Naval Research Laboratory 소속 Mark Livingston의 논문입니다.

두번째 날 마지막 세션은 Modeling입니다. 첫번째 논문인 “Online Environment Model Estimation for Augmented Reality”UCSB Four Eyes Lab에서 제출하였습니다. 제목만 보고는 파노라마 환경 맵을 만들어주던 Envisor의 후속인가 했었는데, 오히려 Ninja on a Plane을 확장했다고 볼 수 있는 내용이었습니다. SLAM으로 영상 속의 평면을 찾은 후 텍스쳐 정보까지 활용한다고 하네요.

두번째 논문인 “In Situ Image?based Modeling”는 저자를 보니 아무래도 VideoTrace와 관련이 있을 것 같군요. 실시간 라이브로 돌리는 것일까요? 왠지 ProFORMAOutlinAR가 연상됩니다.

마지막 논문인 “Dynamic Seethroughs: Synthesizing Hidden Views of Moving Objects”는 제 3의 카메라를 이용하여 벽 뒤의 광경을 투시하는 방법을 설명합니다. 2004년도에 나왔던 츠쿠바 대학의 시스템과 유사해 보이는데, 움직이는 객체를 분리하여 시점을 보정해준다는 점이 특징인 것 같습니다. 자동차 부품 회사 DENSO에서 지원을 받아 귀여운 광고도 찍었네요.

마지막 날의 첫번째 세션은 Applications입니다. 이중에서 세번째 “Evaluating the Benefits of Augmented Reality for Task Localization in Maintenance of an Armored Personnel Carrier Turret”는 다시 Columbia University입니다. 올해 많이 나오네요. 군용 기계 정비를 위한 ARMAR라는 시스템인데 아래에 동영상이 있습니다. 몇년 전에 나왔다가 최근 다시 인기를 끌었던 BMW의 AR 정비 컨셉과도 유사하죠?

대망의 마지막 세션은 Tracking입니다. 올해는 모바일 쪽과 별도로 구분되어 있죠. 첫번째 논문은 ISMAR의 단골 손님 TUM CAMPAR에서 나온 “A Dataset and Evaluation Methodology for Template-based Tracking Algorithms”입니다. 올해는 논문수가 예년에 비해 적은 것 같네요.

두번째는 역시 또다른 단골 TU Graz의 “Global Pose Estimation using Multi-Sensor Fusion for Outdoor Augmented Reality”입니다. GPS와 가속도 센서, 그리고 카메라를 모두 활용하여 추적 오차를 보정하는 방법을 설명합니다.

세션 마지막이자 학회 마지막은 올해 유일의 한국 논문인 “ESM-Blur: Handling and Rendering Blur in Object Tracking and Augmentation”입니다. 예전 연구실 선배이기도 한 박영민 박사과정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ISMAR에 논문을 발표하는 쾌거를 이루었네요. 공동저자인 Vincent LepetitBazAR로도 유명하죠. 카메라가 흔들릴 때 발생하는 블러를 인식하여 트래킹과 렌더링에 적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잠시 짬을 내서 급하게 찾아본 내용이라 틀린 부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만, 다음 주에 ISMAR 참석하시는 분들이 많으니 더 좋은 이야기 들을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다녀 오신 분들의 후기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